셔츠룸

셔츠룸은 1시간 30분에 11만원이 티씨로 내려오는

변종 룸 시스템입니다. 중간에 룸에서 인사를 하면서

홀복에서 셔츠로 갈아입는다. 원래 란제리(슬립)로

갈아입는 란제리 룸이었는데 2010년 경 대부분

셔츠룸으로 바뀌었다. 이런 역사 때문에

셔츠룸을 흔히 “란제리”라고도 부른다.

1. 역사

2019년 2월 경, 대부분의 셔츠룸(란제리) 업소가

티씨를 10만원에서 9만원으로 내리는 사건이

있었다. 테란을 제외한 모든 업소가 티씨를 내렸는데

이에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접객원 여성들은

항의하며 셔츠룸에서 일하지 말자는 의견을 여러 번

표명하기도 했다. 영업진들이 티씨를 9만원으로 내린

이유가 매우 부당했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셔츠룸의

영업진(특히 사장)들이 매우 돈을 못 벌며(월에

1600~1700 정도를 번다고 한다) 셔츠룸에서 일하는

아가씨는 한 달에 3000만원까지 벌어가는 경우가

있다는 건데, 계산을 해보면 티씨 10만원으로

3000만원을 벌려면 한 달에 30일 출근하고 하루에

10방을 봐야 한다. 한 방이 1시간 반이므로 하루에

12시간 30분을 일하고 30일을 일해야 그 돈을

벌어갈 수 있다. 또한 초이스(성매매)를 대기하는

있으므로, 결국 티씨를 내린 이유는 말도

안 되는 핑계일 뿐이다. 차라리 손님들한테 받는 돈을

올리지, 아가씨한테서 돈을 뺏어가는 건 무슨

상도덕인가?

다행히 몇 달 안되어 모든 셔츠룸이 다시 티씨를

10으로 올렸다. 여성접객원들의 보이콧이 승리한셈!

2. 시스템

2.1. 셔츠

셔츠는 담당 영업진이 만원을 받고 빌려주거나,

3만원에 팔기도 하는데, 대부분 다른 여성 접객원

이입던 것이기 때문에 위생 상태가 안 좋다. 밖에서

만오천원이면 적당한 셔츠를 살 수 있으니 밖에서

사는 것이 낫다. 밖에 위치한 화장실을 갈 때도 이

셔츠를 입고 가야 하므로 엉덩이를 가리는 적당한

길이의 셔츠를 사야 한다.

2.2. 인사

들어가서 잔을 셋팅하고 아이스브레이킹 타임을

갖고 있으면 10분 내에 웨이터가 똑똑하고 문을

두들긴 다음 “언니들 인사~”라고 말한다. 그러면

인사용 노래를 틀고 손님의 무릎 위에 올라앉은 다음

터치당할 수도 있다. 가끔 물발을 당하는 경우도

있다. 셔츠 단추를 잘 잠가야 이후에 손님이 더 높은

수위를 요구할 때 막을 수 있다.

“강남노래방 강남셔츠룸 강남레깅스룸 강남역 노래방 셔츠룸 레깅스룸

후기 예약 문의 추천 회식 접대 생일파티 장소소개”